전국전력노동조합

MY MENU

관련뉴스

페이지 정보

WRITER: 최고관리자 /  DATE: 20-11-22 16:24 /  HIT: 13회

한겨레 | 피할 수만 있다면! 돌봄노동

본문

53_16060301063508_20201122501554.jpg
그는 동네에서 ‘휴식’으로 통한다. 무려 21세기 이래 경제활동을 쉬고 있어서 휴식인데 그것만은 아니다. 휴식같이 편안한 사람이라는 뜻도 담겼다. 이른바 86세대에 속하지만 젊었을 때는 사회문제에 별 관심이 없었단다. 선거에서는 몇 년 전까지도 보수정당 후보를 찍었다고. 동네살이에 세상 보는 눈이 바뀌었다. 20세기에는 나름 잘나갔단다. 그가 대학을 졸업하
0 Comments

전라남도 나주시 전력로 55   
TEL) 061-345-6013    FAX) 061-345-6004~7
오늘 방문자수 : 62

    노동단체

상단으로